'백호야 금메달 축하해' 흐뭇하게 웃던 양의지가 타석에 들어선 강백호에게 삼진을 선물했다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11 07:46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