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하성 동료가 남긴 "잊지 못할" 진기록, 오타니-아쿠냐-슈와버-프리먼도 역사 썼다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4 19:29: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