피말리는 2~5위 경쟁 쥐락펴락, '저승사자' 한화 삼성 히어로즈의 매서운 '한방', KT NC 두산 SSG 휘청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4 11:40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