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막차 합류→타율 0.583' 윤동희 없었으면 어쩔뻔했나…韓보물된 20세 훈남 [항저우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3 15:58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