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느려서 못쳤다? 핑계일뿐" 3안타 3타점+끝내기, 진땀승 이끈 캡틴의 단호한 속내 [항저우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2 10:22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