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내가 왜 살았지?" 황당 오심, '추월' 당사자가 돌아본 '그 순간'…선수들도 어리둥절 [항저우초점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2 00:05:3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