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미안함+죄책감 있었다" 굴욕→굴욕→굴욕, 국대 마무리, 명예회복의 시간이 왔다 "LG게임 찾아는 보는데..." [항저우현장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1 11:51:2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