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金메달? 맡겨주세요' 홀드왕→마당쇠 불꽃 활활…20세 필승조의 단호한 결심 [항저우현장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9 18:48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