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박찬호→류현진 국대 전설 재현할까' 158㎞ 고딩의 첫 태극마크→선배들 제치고 선발 유력 "다저스도 응원" [항저우현장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8 20:31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