멈춰버린 시간, 발 묶인 홈런왕의 초조함....MVP 무혈입성, 손아섭, 최정에 달렸다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8 18:49:5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