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사랑해요. 감사합니다" 35세 노장 검객의 뜨거운 눈물…마냥 웃던 그를 울린 한마디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8 05:51: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