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와 그리 많노?" "부끄럽습니다" 1~4위 다 모였다..사령탑이 수비 지도를? 숨은 이유가 있었다[현장 리포트]

나유리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8 00:09: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