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부담? 설렘&자부심 크다" 22세에 첫 캡틴→2년만에 대표팀 주장 꿰찼다. 24세 김혜성의 속내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3 16:18:5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