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1060억 에이스' RYU 자존심 구긴 냉정한 교체,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18 11:50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