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포수→투수로 태극마크, 상상도 못했다" 인생역전 맛본 나균안…'룸메 예약' 박세웅의 일침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08 12:51:0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