쉼 없이 달려온 김하성, 지쳤나...PHI전 무안타 침묵, 타율 0.273까지 추락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06 12:55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