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잡지 못한 타구는 어쩔 수 없는 것"…외인도 보낸 '무한 신뢰', 38세여도 '천재 유격수'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04 09:16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