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방망이 네가 사 와!' 김도영, 매서운 타격감 뽐냈으나 코치에게 혼쭐[광주현장]

송정헌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26 16:06: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