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회 머리에 타구 강타→115구 역투 '6이닝 QS'…동료 실책까지 감쌌다 "누구든 같은 상황 처할 수 있다"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24 00:01:2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