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욕심이 크다. 많이 급한 듯…" 이틀간 결정적 병살타 3개→병살타 1위 불명예, 'MVP 후보'→'계륵' 전락 위기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15 09:28:1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