캡틴 빈자리 대체자 낙점→부담 너무 컸나…뼈아픈 실책 질롱 유학생 결국 1군 말소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14 16:50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