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독립리그 최고 내야수' 연천 황영묵, 2024 KBO 신인 드래프트 도전장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14 09:11:4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