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또 한번의 위기 올 수 있었는데…" 흐름을 읽는 캡틴의 눈, 연패 탈출→4.5G차 독주체제, 안타 한방이면 충분했다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7 00:07:5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