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분위기 쇄신차원" 최하위 삼성, 권오준 1군 메인투코→정현욱 잔류군행…구자욱 정식 주장 선임 [공식발표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4 19:20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