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팀컬러를 바꾼 혁명적 리드오프', 김하성이 게임당 0.91득점을 끌어올렸다...MVP 후보와 치열한 WAR 경쟁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3 17:59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