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내가 어렸을 때는 '기분 좋았다'고 할텐데…" KBO 대명사될 신인의 세리머니 '복붙', 캡틴도 감탄했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25 12:06:3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