롯데 시절에도 못이룬 왕(王)의 꿈과 의지, 3전4기 도전...독주하던 외인, 다 따라잡았다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25 01:03: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