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5툴 플레이어' 평가는 틀리지 않았다. 그러나 아직 20세 초보 프로…김도영의 미래는 '완주'에 달렸다[광주 초점]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23 08:00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