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왜 나한테만 이런 일이"…아킬레스건 파열에도 공 잡으려던 집념, 100m 11초 외야수가 다시 뛴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21 10:00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