후반기 4G 만에 홈런포 가동, 20-20 향해 다시 달리기 시작한 김하성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7 12:28:2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