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내 뒤에 공은 없다" 김태군 이후 KIA 안방 책임질까? 입대 앞둔 3년차 포수의 자신감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5 07:51: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