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발에 피가 안 통해" 전반기 옥죈 부담감 처럼…, 완투승 후 꽉 조였던 스파이크 끈 풀고 활짝 웃은 에이스, 베테랑 불펜이 던진 한마디[현장인터뷰]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4 00:07:4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