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중징계 불가'→방망이 폭행 1주일만에 방출…이유는? '25세+1차지명' 유망주의 몰락 [인천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3 19:21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