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솔직히 서운했다. 화도 났다" QS 57%에도 버림받았던 구관의 격정토로, 142km 고속커터로 귀환 "부단히 노력했다"[인터뷰]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3 00:07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