팔꿈치 통증→열흘 휴식→6이닝 투구 無, 전향 3년차 투수…묵직함이 사라졌다[창원 리포트]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3 00:00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