복귀 임박 하주석 1군 합류해도…한화 주전 유격수는 이도윤 "좋은 흐름 바꿀 이유없다"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1 10:07:1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