무사 3루 KKK 극복…'SV 2위' 투수조장의 첫 마디 "미안합니다"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5 12:35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