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우리 내야수 140살이 넘어요." KT 병호-경수-재균-상수 145세 최고령 내야 라인업으로 LG 공격 막는다[잠실 현장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5 17:46:3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