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모든 선수의 투혼 보여줬다"…연장 혈투 '약속의 땅'은 국민타자를 배신하지 않았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4 23:19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