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감 잡았~어' 클래식 팬의 넘치는 에너지, 3경기 2득점 3연패로 침묵하던 사자 타선의 포효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1 12:32: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