들쭉날쭉 경기력에 승부처에서 난조, 볼넷 사구로 무너지는 '슈퍼루키' 김서현, 코칭스태프 책임은 없나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08 09:32: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