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아, 이정후 선배님인 걸 잊고 있었네요"…정타 두 개에 첫 타점으로 만족, '거포 신인'의 첫 선발 출장기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07 06:23:5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