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기세 내주지 않았다"…3연패 탈출! 주장의 한 방이 해냈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5-09 21:47 | 최종수정 2023-05-09 22: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