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양현종 선배님 처럼? 아니, 백정현 선배님 처럼…" 푸른 피의 에이스, 피칭에 대한 확고한 신념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5-09 09:0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