치고 달리고 막고 훔치고, 종횡무진 34세 한화 베테랑 오선진, "소금같은 역할 하고 싶어"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05-07 17:30 | 최종수정 2023-05-07 20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