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2안타 2도루 기동력 폭발' 배지환 도루 단독 2위 등극, 수비에선 천당과 지옥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3-05-04 10:03 | 최종수정 2023-05-04 10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