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부산현장]"올해가 마지막? NO." 롯데 1번 타자로 거듭난 30세 안권수, 올해 우승까지 가능하다는데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26 13:15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