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최고 159㎞+6이닝 10K에도 ND' 마지막까지 집중한 안우진…No.1 투수의 불운 [고척리포트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9 23:11:5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