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안타도 잘 못치는데…" 이정후답지 않은 타율 0.238. 977일만에 '손맛' 본 비결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6 17:55:1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