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얼마나 치고 싶었으면' 타격 부진과 악플에 시달린 오그레디..'쉬지 않고 빈스윙'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7 10:00:00